최종편집 : 2022-06-16 07:31 (목)
과천시장 선거판 '신천지' 골머리…너도나도 "엄정 대응"
상태바
과천시장 선거판 '신천지' 골머리…너도나도 "엄정 대응"
  • 노컷뉴스
  • 승인 2022.05.26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기독교연합, 신천지 대책 공개질의
김종천 "강한 행정으로 중단 없는 차단"
신계용 "당선 후 신천지 공약사업 이행"
민주당 측 "경악 금치 못해, 공천 철회해야"
왼쪽부터 과천시장 선거에 출마한 김종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신계용 국민의힘 후보(기호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왼쪽부터 과천시장 선거에 출마한 김종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신계용 국민의힘 후보(기호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과거 이단 신천지 간부 명단에 올랐던 인물이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과천시의원 후보 공천을 받았다는 것과 관련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과천시장에 도전하는 김종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신계용 국민의힘 후보(기호순)를 비롯한 과천지역 입후보자들이 신천지 대응책 등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놔 관심이 쏠린다.
 
26일 과천시기독교연합회의 '신천지 대책에 관한 과천시장·시의원 후보에게 드리는 공개질의서'에 대한 회신 내용에 따르면, 정당별 시장·시의원 후보 10명은 신천지의 사회적 문제성에 대한 동의 의사와 대응 계획 등을 밝혔다.
 
김종천 후보는 "지난 2018년 선거 무렵 신천지 측이 당원 모집과 당내 경선을 돕겠다는 취지로 제의를 했다"며 "정교분리의 헌법 정신에 반할 뿐 아니라 특정 세력을 등에 업는 것은 정치도의에도 어긋나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신천지는 개인숭배와 종말론으로 포교하는 이단"이라며 "시장으로서 신천지 예배당을 폐쇄시켰고 숙소 6개동을 철거하게 했다"고 강조했다.
 
신계용 후보도 "집단감염의 근원지로 대구 신천지 교인이 원인이 되면서 시민들이 느끼는 불안이 더욱 커졌다는 것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천지가 건축법을 위반하고 불법적으로 종교집회시설로 사용했던 과천이마트 건물 9, 10층 시설물을 또다시 건축법을 어기고 사용한다면 이행강제금 부과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양당 시의원 후보들 역시 지역 내 신천지 문제에 대해 공감의 뜻을 밝히며, 특정 집단에 유리한 의정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서약했다.
 
앞서 지난 13일 CBS노컷뉴스는 과거 신천지 간부 명단에 올랐던 A씨가 올해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과천시의원 후보로 출마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신천지는 코로나19 펜데믹 초기 폭발적 확산의 단초를 제공하며 우리 국민을 충격에 빠뜨렸다"며 "공직선거 후보자로 공천한 것은 황당함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한다"고 공천 철회를 촉구했다.
 
또 (사)평화나무 공명선거감시단은 "A씨가 과거 신천지 소속으로 활동한 행적에 대해 거짓으로 증언을 했다"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상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박창주 기자 pcj@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