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4 08:51 (금)
“교회는 하나님의 것”
상태바
“교회는 하나님의 것”
  • 정윤석
  • 승인 2002.10.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조기은퇴 선언 갈보리교회 박조준 목사


경기도 분당 갈보리교회의 박조준 목사가 조기은퇴를 선언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18년 동안 담임하던 갈보리교회를 뒤로 하고 은퇴를 결심한 박조준 목사는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하나님의 교회에 조금이라도 지장을 주어서는 안 된다”며 “내가 미국으로 떠나는 게 교회를 편케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은퇴는 언제부터 생각했나?
6년 전부터 했다. 최근에 한국교회의 세습 문제 등을 보며 은퇴를 깨끗하게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굳히게 됐다. 잘못하면 지난날의 공이 수포로 돌아갈 수도 있는 중대한 문제다.

△은퇴가 2년 남았는데 굳이 현 시점을 택한 이유는?
3년 전부터 이필재 목사님과 교류를 하며 은퇴 이후를 얘기해왔고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를 기다렸다. 지금이 후임으로 오실 목사님의 형편상 가장 적합한 시점이기 때문이다.

△예배당을 세운 지 2년이 되었고, 빚이 없는 교회로 알려져 있다. 아쉽지 않은가?
아쉬운 점은 없다. 교회는 하나님의 것이고 나는 지금까지 그분의 뜻을 따라 심부름한 사람에 불과하다.

△후임으로 결정된 목사는 어떤 사람인가?
미국 토랜스장로교회의 이필재 목사님이다. 미국의 열악한 환경에서도 성공적인 목회를 했고 교포사회에서 존경받는 분이다.

△은퇴 후  계획은?
미국에 있는 세계지도력 개발원에서 목회자와 평신도 지도자를 양성하며 사역할 계획이다.
△세습과 후임 목회자 문제로 잡음이 있는 교회를 향해 한 말씀을 하신다면?
교회는 하나님의 것이다. 교회를 섬길 때 주인의식은 필요하지만 소유의 개념을 가져서는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