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0 10:51 (토)
찜통더위도 녹이는 이웃사랑 열기
상태바
찜통더위도 녹이는 이웃사랑 열기
  • 정윤석
  • 승인 2005.06.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학·휴가철 맞아 대학·청년들 농어촌 봉사 이어져

▲ 비가 오는 대장정 길이지만 이웃돕기에 나선 대학생들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하나가득 -사진제공: 한국국제기아대책
뜨거운 여름, 크리스천들이 교회와 이웃에 대한 사랑을 더욱 본격화하고 있다. 크리스천 청장년·대학생들이 방학과 휴가철을 이용해서 몸담고 있는 교회와 학교를 통해 구제활동과 농어촌선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이다.

삼일교회(전병욱 목사) 청·장년 대학생들의 7, 8월의 사역은 ‘선교’에 맞춰져 있다. 해외선교는 물론 낙도·오지·미자립교회를 향해 ‘교회 사랑’의 손길을 전달하고 있다. 현재까지 장로교, 성결교, 순복음 등 교파를 초월해서 삼일교회에 도움의 손길을 요청한 미자립교회는 약 33개다. 청·장년·대학생들로 구성된 삼일교회의 국내선교팀은 방학 시간과 휴가 날짜를 조절해서 농어촌교회 돕기에 나서게 된다.

작년부터 삼일교회 국내선교팀의 자원봉사 후원을 받은 전남 무안의 박상규 목사(꿈이있는교회)는 올해도 삼일교회에 선교지원을 요청했다. 삼일교회측 청·장년·대학생들의 헌신적인 봉사에 감동했기 때문이다.

“일주일 정도 삼일교회 성도들이 농촌에 와서 여름성경학교를 이끌 뿐만 아니라 농촌의 부족한 일손을 채워줬다. 미자립교회 목회자로서 그들이 무척이나 자랑스럽고 뿌듯하다. 자신들은 라면을 끓여 먹더라도 혹시라도 농촌교회에 피해가 될까봐 아무 대가도 바라지 않는 순수한 그들의 헌신이 고마울 뿐이다.”

▲ 고신대학교 등 크리스천 대학생 100여명이 17박 18일동안 진행할 국토대장정 행로
고신대학교 학생들을 주축으로 한 부산지역 크리스천 대학생 100여 명도 6월 27일부터 7월 14일까지 사랑나눔을 위한 국토 대장정에 나선다. 이 행사는 굶주리는 이웃을 돕기 위해 고신대총학생회(회장 조창현)와 국제기아대책(이사장 윤남중) 부산지역본부가 공동주최했다. 학생들은 광주에서 출발하여 임진각까지 걸어가며 지나치는 지역마다 사랑 나눔을 호소하는 한편 지구촌의 굶주린 이웃을 알리기 위한 기아사진전을 개최한다.

학생들은 구체적인 사랑 나눔을 위해 “100만 사랑의 111운동”에 동참할 것도 강조할 계획이다. 111운동은 한 사람이 한 달 동안 한 구좌(1천원)를 지구촌 굶주린 이웃들에게 정기적으로 후원하자는 기부운동이다. 한 사람이 거금을 희사하는 기부운동과 함께 소액의 수많은 사랑실천가들이 많아져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

이번 행사는 3년째 부도와 관선이사 파견으로 어려운 실정 가운데 있는 고신대의 총학생회가 자발적으로 나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고신대의 조창현 총학생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학교를 다시 재건하고 소외된 이웃을 위한 사랑을 꼭 실천하고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 이웃돕기에 나서기 전 발대식에서 기도하는 크리스천 대학생들-사진제공 : 한국국제기아대책
이외에도 한국대학생선교회(대표 박성민 목사)에 소속한 의대생들은 의료선교에 나선다. 새안산교회(김학중 목사)도 7월 중순 30여 명의 청년·대학생들이 덕적도의 미자립교회를 돕기 위해 출발할 예정이다.

미자립 농촌교회를 이끄는 박상규 목사는 “한국교회의 청장년들의 작은 나눔의 손길이 미자립 농촌교회에는 너무도 중요한 사역이 되고 있다”며 “여름성경학교 인도 등 교회 청년들이 농촌봉사활동을 하고 나면 교회가 지역사회에 더욱 영향력있는 모습으로 우뚝서게 되고 사역에 탄력을 받게 된다”며 반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