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1 18:01 (화)
"통합 교단 교리 견고히 하는데 앞장"
상태바
"통합 교단 교리 견고히 하는데 앞장"
  • 정윤석
  • 승인 2005.09.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이단대책위원장 황승룡 목사


 

▲ 신임 이단대책위원장 황승룡 목사
예장 통합측(총회장 안영로 목사) 제 90회기 이단대책위원장에 선임된 황승룡 목사(전 호신대 총장)는 9월 29일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이대위원장으로서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통합 교단의 바른 신앙과 바른 교리를 더욱 견고히 하는 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선임소감을 밝혔다. 황 목사는 “이단 대처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 교육”이라며 “통합측에 소속한 교회들은 교단에서 제작한 ‘교리교육 지침서’를 잘 활용해서 이단사이비를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리교육 지침서는 조직신학적으로 장로교회의 기본 교리를 정리해서 총회의 한국장로교출판사가 발행한 책자다.

황 목사는 “이단 문제가 생겼을 때 대처하면 이미 늦는다”며 “이대위원장으로 있는 동안 이 교안의 사용방법을 구체적으로 알리고 중요성을 홍보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국교회 일각의 ‘교리 무용론’이 결국 이단으로 빠져들어가는 지름길이 되고 있다는 것을 간파한 말이다. 결국 철저한 교리 교육을 통해 이단이 무엇인지 성도들에게 알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황 위원장은 또한 이단문제를 줄이고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이단 사이비들이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는 기복적, 샤머니즘적 풍토를 제거하는 데 목회자들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족의 심성 뿌리 깊이 박혀 있는 샤머니즘적 색채를 기독교적 토양으로 바꾼다면 이단들이 발붙일 틈이 줄어든다는 얘기다. 황 위원장은 자신의 1년 임기 동안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타교단 등과도 긴밀히 연대해서 이단문제를 대처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