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8 18:27 (수)
“한국 이단 사냥꾼들 악질·사악 , 뿌리 뽑아야”
상태바
“한국 이단 사냥꾼들 악질·사악 , 뿌리 뽑아야”
  • 정윤석
  • 승인 2009.02.25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영상] 변승우 목사, 한기총·교단 이단대책위원 등 원색 비난



예장 합동정통에 소속한 변승우 목사(큰믿음교회)가 이단대처 사역자들을 향해 극단적 비난 발언을 쏟아내 물의를 빚고 있다. “새로운 계시의 일부는 초성경적인 것”, “내게 성경을 정확하게 해석하는 다림줄 있다”는 등의 발언을 하며 비성경적인 신비주의와 이상한 구원론을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는 그가 이번에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장총- 동영상에서 변 목사는 ‘한장연’이라고 말한다) 등의 이단대처 사역자들을 소위 ‘이단사냥꾼’이라고 정의하며 싸잡아 비난하고 나섰다.

변 목사는 2009년 2월 15일 큰믿음교회에서 ‘적그리스도’란 제목으로 설교하며 분노에 찬 듯 “한기총 안에서 이대위 위원이니 뭐니 하면서 활동하는 이단사냥꾼들, 한장련 안에서 활동하는 이단사냥꾼들, 고신이나 다른 교단에서 활동하는 이단사냥꾼들··· 이거는 반드시 심판해야 합니다”라며 “이건 아주 악질적인 존재들이기 때문에 반드시 심판해야 하고 한국교회를 위해서 반드시 철퇴를 내려야 하고 ···이것들은 뿌리를 뽑아야 합니다”라고 열변을 토했다.

변 목사가 이렇게 분노하는 것은 자신에 대한 시비를 염두에 둔 까닭인 듯했다. 그는 “이런 대명천지에 멀쩡한 교회를 두고 이단시비를 벌인다, 그것은 예수님을 죽인 바리새인보다 더 악질적인 것”이라며 “성경대로 설교하고 성령의 역사를 쫓는 교회를 이단이다, 이건 사악한 존재들입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경대로 설교하고 성령의 역사를 쫓는 교회라는 큰믿음교회의 변승우 목사는 기자(교회와신앙 www.amennews.com)가 확인한 이 설교에서 한기총·한장총·각 교단의 이단대책위원 등에 대해 단 1분여 만에 다음과 같은 말을 쏟아냈다. “반드시 심판”, “악질적인 존재”, “반드시 철퇴”, “뿌리를 뽑아야”, “악한 자들”, “사악한 존재들.” 그가 과연 성령의 사역을 하는 사람인지 갈라디아서 5장 22절~24절 말씀이 아주 무색할 지경이다.

현재 변승우 목사를 문제시한 교단은 예장 고신으로서 ‘불건전하다’는 것이 규정 내용이다. 그외 교단의 공식적인 규정이 내려진 것은 아직 없다. 그러나 변 목사의 극단적 주장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는 점, 고신 교단의 규정도 ‘불건전’으로 끝난 것이 아니라 계속 연구 검토하여 2009년 59회 총회시에 보고하기로 한 점, <교회와신앙>(amennews.com)의 취재 및 분석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 점 등을 보면 그와 관련한 논란은 한국교회에서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다음은 변승우 목사가 2009년 2월 15일 큰믿음교회에서 ‘적그리스도’란 제목으로 설교한 것의 도입 부분을 일부 녹취한 것이다.

“이런 대명 천지에 멀쩡한 교회를 두고 이단 시비를 벌인다. 그것은 여러분 예수님을 죽인 바리새인보다 더 악질적인 것입니다. 그것은 더 사악한 것이에요. 그래서 한국의 이단 사냥꾼들, 한기총 안에서 이대위 위원이니 뭐니 하면서 활동하는 이단사냥꾼들, 한장련 안에서 활동하는 이단사냥꾼들, 고신이나 다른 교단에서 활동하는 이단사냥꾼들, 무슨 잡지를 만들어내는 이단 사냥꾼들, 이거는 반드시 심판해야 합니다. 이건 아주 악질적인 존재들이기 때문에 반드시 심판해야 하고 한국교회를 위해서 반드시 철퇴를 내려야 하고 반드시 그런 잡지들은 폐간시켜야 하고 이것들은 뿌리를 뽑아야 합니다. 믿습니까?(아멘).

이건 예수님을 죽인 자들보다 더 악한 자들이에요. 지금 대명천지에, 그렇지 않아요? 성경대로 설교하고 성령의 역사를 쫓는 교회를 이단이다! 이건 사악한 존재들입니다!! 반드시 쳐야 하고 반드시 한국교회 미래를 위해서라도 뿌리 뽑아야 될 줄로 믿습니다. 저는 그 싸움을 계속 싸워나갈 것이고, 반드시 그들을 소멸할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