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8 15:17 (목)
<교회와신앙> 기자 살해 위협 수사 의뢰
상태바
<교회와신앙> 기자 살해 위협 수사 의뢰
  • 정윤석
  • 승인 2008.12.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기사에 불만 품은 40대 남자 "목을 따버리겠다" 협박

최근 본 사이트 <교회와신앙>(www.amennews.com)이 취급한 기사에 불만을 품은 신원 미상의 남자가 12월 16일 기자를 살해하겠다고 위협하는 일이 벌어졌다. 두 차례 전화를 걸어 다짜 고짜 욕설을 퍼부으며 “목을 따버리겠다”고 협박했다. 이에 기자는 신변 보호 차원에서 음성을 녹음하는 한편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사람은 40대로 추정되는 목소리로 오후 2시경 기자에게 직접 전화를 했다. 전화번호는 02-48×-035×였다. 그는 “우리 교회 이름을 왜 거기에다 넣느냐고? 십×놈아!”라며 “내가 지금까지 여섯 명밖에 못 땄는데 하나만 더 따면 된다, 마지막으로 너만 따면 된다. 개××야!”라며 극단적인 말로 위협했다. 그는 자신을 ‘OO교회 신도’라고 밝히며 “내가 목 따. 조만간 목 따줄게 ××놈아”라며 협박했다. 그러나 도저히 신앙인으로서 상상할 수도 없는 욕설과 섬뜩한 위협은 특별히 고용된 전문가를 떠올리게 했다.

이에 앞서 기자는 최근 모 단체를 취재 보도한 후 그 교회 신도라는 사람으로부터 거친 항의 전화를 받았다. 또 다른 전화를 통해서도 극단적 협박을 받았다. <교회와신앙>(www.amennews.com) 기자들은 이단단체 취재를 해오면서 끊임없이 거센 협박을 받고 있다. 협박에 이어 실제 테러 사건이 벌어진 경우가 한국교회에 적지 않다는 점에서 이번 기자 살해 위협은 크게 우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