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20 22:10 (일)
[이단계보8] 너 피가름? 나 목가름! - 황국주(1909년~1952년)
상태바
[이단계보8] 너 피가름? 나 목가름! - 황국주(1909년~1952년)
  • 정윤석
  • 승인 2019.07.0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예루살렘 간다며··· 머리도 예수, 피도 예수, 마음도 예수
(가장 하단에 강의용 피피티를 첨부했습니다. 첨부한 모든 피피티는 2019파워포인트에서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모핑'기능이 탑재돼 있습니다: 유료회원 전용)
‘나는 죽고 예수로 산다’, ‘예수로 살기’라는 말이 유행입니다. CCM노래도 나왔습니다. 이 단어를 사용할 때 예수님을 따른다, 예수님을 닮아간다, 예수(은혜)로 산다는 의미로 사용하는 사람이 대다수이리라 생각합니다. 그걸 시비하고 싶지 않습니다. 하지만 ‘나는 죽고 예수로 산다’는 말을 내가 곧 예수‘화’된다는 의미로 변질시켜 사용한다면 큰 문제가 되겠습니다.

자신을 예수화한 사람들 때문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예수로 살든, 예수를 닮아가든, 예수를 좇든, 본질적으로 악한 게 인간인가 봅니다. 아무튼 80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보겠습니다. 이단계보 중에 황국주라는 인물이 나옵니다. 그는 독창적 표현을 합니다. 정득은(1897~?)이 ‘죄가 없는 구원자의 깨끗한 피를 받아야 구원받을 수 있다’며 피갈음을 실천하며 도덕적 문제를 일으켰다면 황국주는 여기서 한발 더 나갑니다.

그가 주장한 건 ‘목갈음’이었습니다. 1930년대 초의 일이었다고 합니다. 기도 중에 자기 목이 떼어져 나가고 예수의 목이 자기의 목에 붙고 자기의 몸의 피와 모든 것들이 그리스도의 피로 새로워졌다는 겁니다. 당시 피갈음을 얘기하던 사람들 속에서 황국주의 주장은 훨씬 원초적이고 자극적으로 들렸을 듯합니다. 목갈음을 얘기하며 황은 예수 모습을 흉내 내고 다녔습니다. 

▲ 이단계보에 대해 잘 설명한 서적들
“황해도 황국주란 30세의 청년이 백일 기도 중 머리를 길러 내리우고 수염을 기르니 그 풍채가 예수의 그림과 비슷하여졌다. 그 모양으로 교회에 나타나서 ‘내가 기도 중에 예수가 내 목을 떼고 예수의 머리로 가라 부치어 머리도 예수의 머리, 피도 예수의 피, 마음도 예수의 마음, 이적도 예수의 이적, 전부 예수화하였다’는 것이다.”(김인서, <신앙생활> 1955년 9, 10, 11월 합병호, 21쪽; 국제종교문제연구소, <한국의 종교단체 실태조사연구>, 2000년, 31쪽 재인용).

예수 같은 모습(?)을 한 황국주가 새예루살렘(당시 평양)을 찾아간다고 하자 가정을 버리고 따르는 여성들만 60여 명 정도였다고 합니다. 소위 ‘예수 살기’ 정도가 아니라 아예 기도하며 환상 중에 자신의 목이 예수의 목으로 교체되는 체험을 했다는 사람입니다. 목갈음의 황국주는 얼마나 예수처럼 살았을까요?

평양을 새예루살렘이라며 활동하거나 서울 종로에서 활동하다가 자신을 수행하는 여성을 추행하고, 또다른 여성과 7계를 범했다가 서울의 삼각산으로 옮겨 기도원을 세우고 활동했다고 합니다.

안내

기독교포털뉴스의 유료기사는 유료회원에게만 제공됩니다.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이용권을 구매하여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