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6 22:51 (월)
그들의 ‘지구 최후의 날’ 계산법
상태바
그들의 ‘지구 최후의 날’ 계산법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20.09.29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빗나간 예언 첫 번째편 - 윌리엄 밀러
역병·폭우·태풍·화재·테러 등 자연재해·국가간 갈등이 많아질수록 지구 최후의 날과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을 예측하며 사회 혼란을 부추기는 사람들은 늘어난다. 이 지구 최후의 날이란 주제에 영화감독들보다 더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소위 그리스도인들이라고 하는 사람들이다. 이 중에는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마 24:36)고 예수께서 하신 말씀은 귓등으로 듣고자 작심한 것처럼 보이는 사람들도 있다. 성경을 통해 지구 최후의 날, 또는 예수 재림의 때를 계산하려고 도전하는 이들이다. 과연 어떤 사람들이, 어떻게 그 날짜를 계산해 왔을까? 이번 ‘빗나간 예언’시리즈를 통해 결국 ‘사기’로 끝나버린 그들의 연대 계산법을 파악해보고자 한다. 이 계산법을 제대로 알고 있다면 적어도 오늘날 그와 동일한 방법으로 지구 최후의 날을 예측하는 사람들이 나올 때 우리는 조금 더 쉽게 그들의 실체가 무엇인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1. 사이비 종말론, 한국에서 일어난 1992년 시한부 종말이 처음이 아니었나?

사진 교회와신앙
사진 교회와신앙
‘시한부 종말’하면 한국인들은 누구나 그날을 떠올린다. 1992년 10월 28일. 예수님이 공중재림한다며 ‘슈루룩’ 하늘로 휴거(선택받아서 영혼이 올라간다는···)될 것을 기다리는 신도들이 대략 10만여명쯤 됐다고 한다. 그때 학업·직장포기, 가출, 이혼, 병역기피 등으로 큰 사회문제가 됐다. 그 사건을 최초의 사건으로 보시는 분들도 있을 테지만, 아니다. 사기극으로 끝난 이 사건의 판박이와도 같은 사건이 지금으로부터 140년 전 미국에서 이미 있었다. 일명 ‘윌리엄 밀러’의 재림 운동이라고 한다.

2. 윌리엄 밀러의 재림운동은 도대체 무엇이었나?

2-1. 미국에서 침례교의 한 평신도 설교자였던 윌리엄 밀러(William Miller, 1782~1849)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개인적으로 2년간 성경을 연구했다. 그의 성경해석의 특징은 다음과 같이 설명할 수 있다.

“He held that the Bible should be its own expositor. ‘By comparing scripture with scripture a person could unlock the meaning of the Bible. In that way the Bible became a person's authority, whereas if a creed of other individuals or their writings served as the basis of authority, then that external authority became central rather than the teaching of the Bible itself.’”(Miller, William (November 17, 1842). "Midnight Cry". p. 4; Wikipedia)

이단사이비 대처의 스위치를 올려 주세요

기독교포털뉴스 유료기사는 매달 5천원 이상 정기 후원하시는 분들에게만 노출됩니다.

정기 후원자들은 유료기사를 보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포스에서 발행하는 책자를 무료로 배송해 드립니다.

아래 링크로 이동해서 구글 질문지에 답하시면 CMS자동이체 신청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