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6-09 09:59 (금)
“이 땅에 평화를 주소서”
상태바
“이 땅에 평화를 주소서”
  • 정윤석
  • 승인 2003.03.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기총·지도자협 등 3·1절 나라와 민족 위한 기도회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길자연 목사·한기총)와 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대표회장 최해일 목사·기지협) 주최로 3월 1일 여의도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린 ‘나라와 민족을 위한 구국금식기도회’에 10만여 명의 성도들이 운집해 북한 핵문제와 대구 지하철참사 등 국갇사회적 아픔을 끌어안고 합심으로 뜨겁게 기도했다.

▲ 한기총이 주최한 기도회에 참석한 목회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열성적으로 기도하고 있다

이날 기도회에는 순교자 가족 대표로 주기철 목사의 아들 주광조 장로와 손양원 목사의 딸 손동희 권사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고, 교계 지도자로 조용기·이만신·최병두 목사, 황수관 박사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최해일 목사는 개회사에서 “3·1 독립운동은 평화와 자유, 그리고 나라의 독립과 번영을 위한 위대한 결단의 운동이었다”며 “우리는 오늘 평화와 자유를 얻기 위해 죽으면 죽으리라는 각오로 기도해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신묵 목사는 개회기도를 통해 “모든 국민들이 북한의 핵문제로 불안해하고 있다”며 “하나님의 능력으로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평화의 땅이 되게 해 주소서”라고 기도했다.
조용기 목사는 북한인권개선과 탈북난민 인정 문제를 놓고 “북한동포들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유린당한 채 통한의 눈물을 흘리며 자유와 해방의 그날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애굽의 포로생활에서 이스라엘 백성을 구원하신 것처럼 북한 동포의 신음소리를 들으시고 구원을 허락하소서”라고 기도했다.

그외에도 이만신·한명국·최병두·엄기호·최낙중 목사와 이상형 사관이 나와 각각 신사참배와 사신우상 타파, 도덕성회복과 부정부패 청산, 국가발전과 경제성장, 미군철수 반대와 북한 핵포기, 평화통일과 민족복음화, 대구지하철참사 유가족과 사고의 재발방지를 위해 기도했다.

10만여 신도들은 자리에 앉아 태극기와 ‘하나님이여 평화를 주소서’라는 피켓을 흔들며 기도했다.
집회 말미에는 대구지하철참사 유가족을 돕기 위한 헌금 순서가 있었다. 주최측은 “모금액 전액을 유가족 돕기에 쓰겠다”고 밝혔다.

▲ 민족화합기도후원회가 주최한 기도회에서 기독교계 인사들이 만세삼창을 제창하려 하고 있다

가족과 함께 기도회에 참석했다는 임석빈 씨(45·서울 방이동)는 “그리스도인들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끊임없이 기도해야 한다”며 “오늘 집회에서 북한 핵문제, 미군철수 문제, 대구참사 유가족들을 위해 기도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기영’이란 아이디를 쓰는 네티즌은 한 인터넷 게시판에서 이날 행사에 대해 “여의도 금식기도회는 기존 시청 기도회와는 다르게 정치색깔을 자제한 순수 기도회였다”며 “10만여 명이 모여 나라를 위해 기도하고 대구참사로 슬픔을 당한 이웃을 위해 헌금과 기도를 한 참된 모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아쉬움을 표시하는 목소리도 일각에서 제기됐다. 한기총 게시판에 글을 올린 윤장열 씨는 “반전을 외치지는 못할망정 미국을 지지하는 듯한 행동들에 한숨이 나왔다”며 북한 핵 반대와 마찬가지로 미국이 주도하는 전쟁에 대해 반대하는 목소리를 분명히 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편 오전 7시 서울 종로에 위치한 종교교회에서는 민족화합기도후원회(대표 정근모 장로) 주최로 ‘하나이게 하소서’라는 주제의 기도회가 열렸다. 서영훈 총재(대한적십자사), 김영진 농림수산부장관, 이상구 장로(직장선교연합회장), 옥한흠 목사(사랑의교회)가 참여해 각각 대표기도와 합심기도, 설교를 진행했다.

옥한흠 목사는 ‘전쟁을 모르는 세대를 위하여’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84년 전의 3·1절은 너와 나, 영남과 호남, 남과 북이 없었지만 지금은 지역·계층·세대간의 갈등이 증폭된 상태로 3·1절을 맞았다”며 “정치권보다 교회가 나서서 왜 이 나라가 이 지경이 됐는지를 생각하고 분열을 타개할 지혜를 구해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옥 목사는 이날 설교에서 “기성세대는 ‘돈이면 전부’라는 잘못된 가치관과 적당주의를 후손에게 넘겨 주었음을 회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옥 목사는 또 신세대에 대해서 “기성세대의 잘못을 비판하고 지적하는 데 그치지 말고 미래지향적 차원으로 실패를 활용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당신들도 후손에게 무거운 짐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