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06:50 (수)
[집중논평]FTNER 김영현···리틀 변승우의 길 걷나?
상태바
[집중논평]FTNER 김영현···리틀 변승우의 길 걷나?
  • 정윤석 기자
  • 승인 2021.05.01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하단에 영상으로 사용한 PPT를 첨부했습니다: 유료회원 전용]한국교회 성도들이 관심을 갖고 반대하는 것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동성애’, ‘WCC의 종교다원주의적 문제’이다. 그런데 최근 한국교회의 최대 이슈를 누구보다 앞장서서 반대하며 기독교인들의 관심과 인기를 끄는 유튜버들이 있다. 그중 대표적인 인물이 김영현 전도사다. 그는 유튜브에서 'FTNER(에프티너)라는 채널을 운영한다. 에프티너는 'FOR THE NEVER-ENDING REVIVAL'의 약자로서 "끝나지 않는 부흥을 위해 예배를 세우는 채널"이라고 한다. 2021년 4월 29일 기준 12만8천여명, 채널 총 조회수는 1천670만회에 달한다. 나날이 FTNER의 구독자수가 늘고 김 전도사의 영향력이 늘어가면서 그가 과연 한국교회 성도들이 경계하지 않아도 될 사람인지, 아니면 예의 주시해야 할 사람인지 궁금증 또한 커져가고 있다. 김 전도사를 바라보는 여러 가지 관점 중 하나는 그가 과연 리틀 변승우는 아닌가? 하는 점이다. 이런 시각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이유는 그가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한 변승우 씨의 사랑하는교회 출신이기 때문이다. 아니 그보다 더 큰 문제는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는교회’를 개척한 지 1년이 지나가는데 그가 이단 사랑하는교회를 나온 것으로 보이는데도 불구하고 공식적으로 탈퇴했거나 전향의 의사나 회개의 의사를 발표하지 않고 공식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진단해 보겠다.

1. 이단 사랑하는교회 출신

김영현 전도사는 사랑하는교회 출신이다. 그는 2005년 3월경부터 사랑하는교회(당시 큰믿음교회)에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후 교회에서 교사 생활을 하다가 변승우 씨가 학장으로 있는 성령신학교에 입학했고 2학년 재학시절인 2013년 6월 17일 서울 사랑하는교회(당시 큰믿음교회)에서 열린 제 5회 성령신학교 설교대회에서 입상했다 2015년 연말 사랑하는교회(대구)교회의 전도사로 부임한다. 김 씨의 사랑하는교회에서의 이력은 2018년 6월 24일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등장하지 않는다. 사랑하는교회에 어린 시절부터 출석하고 이단 소속 교단에서 설립한 신학교 설교대회에서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열혈 신자였던 그가 왜 사랑하는교회를 나오게 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분명한 것은 그가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한 사랑하는교회 출신이라는 점이다.

2. 이단 출신임에도 회개와 전향의 태도 부재

이단 교회 출신임에도 그가 회개했다거나 이단 교회에서 빠져나왔다는 전향의 과정을 바르게 거쳤는가 하는 점은 의문으로 남는다. 이단 교회 출신이라면 그가 그렇게 강조하는대로 철저한 회개와 반성, 그리고 전향해서 한국교회와 함께 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이 있어야 한다. 그곳에서 신학교를 다니고 전도사까지 한 사람이라면 공개적으로 전향의 과정을 거쳐야 하는 건 상식이다. 그럴 기회가 없었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김 씨는 자신이 이단 사랑하는교회 출신이며 그곳이 잘못됨을 알고 나왔다는 것을 공식 천명하길 바란다. 만일 이런 공개적 천명이 없다면 그에 대한 ‘이단 사랑하는교회 출신’이라는 꼬리표는 두고두고 그의 발목을 붙잡게 될 것이다. 이단에 있었다는 것은 좋지 않은 과거이지만 그렇다고 한국교회가 회개하고 돌이킨 자를 정죄하는 정도로 몰상식하지는 않다. 회개하고 돌이키는 자에게는 얼마든지 활동할 수 있는 문호를 개방하는 곳이 한국교회다. 그러나 김영현 씨에게 있어서 사랑하는교회는 ‘이단’이 아니다. 오히려 이단사냥꾼들에게 억울하게 매도된 건전하고 건강한 한국교회의 일원일 뿐이다. 그래서 그에게는 진정한 전향의 자세나 태도를 기대하기 어려워 보인다.

3. 김정은 같은 이단 사냥꾼들에 매도된 사랑하는교회?

안내

기독교포털뉴스의 유료기사는 유료회원에게만 제공됩니다.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이용권을 구매하여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